조회 수 2083 댓글 0

righteousness.jpg


(로마서 1:3-4) 이 아들로 말하면 육신으로는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으니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시니라 [NASB] concerning His Son, who was born of a descendant of David according to the flesh, who was declared the Son of God with power by the resurrection from the dead, according to the Spirit of holiness, Jesus Christ our Lord,


좋은 글의 서문에서는 그 글 전체의 요약이 분명하게 나타납니다. 바울도 로마서를 쓰면서 초두에 로마서의 핵심을 밝히고 있는데, 그것은 바로 “예수에 관한 복음”입니다.


그리고 곧바로 바울은 1장 3-4절에서 예수님이 어떤 분이신지 간단히 요약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1) 육신으로 다윗의 혈통에서 나셨고, (2) 성결의 영으로는 죽은 가운데서 부활하여 능력으로 하나님의 아들로 인정되셨다고 합니다. - 이 두가지로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서 간략히 소개하고 있습니다.


구원(Salvation)’으로 번역된 히브리어 ‘야쉬야샤’는 ‘해방된’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고, 헬라어 ‘소테리아’는 어떤 위기나 위험에서 벗어나게 할때 쓰는 단어입니다. 즉, 구원이라는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어떤 ‘늪’에서 건지시는 것입니다.


예수님 당시의 유대사회로 돌아가 봅시다. 당시 유대사회의 구원은 율법으로 말미암은 것이었고 이 율법은 혈통적 유대인에게 주어진 것이었습니다. 쉽게 말해서 어느 가문 출신이냐, 그리고 얼마나 법을 잘 지키느냐가 인간의 의로움을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바로 ‘죄’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죄는 단순히 나쁜 행위가 아니라 자신의 ‘어떠함’으로 스스로의 의로움을 결정하는 인간의 마음 상태입니다. 그것이 유대 사회에서는 혈통, 율법 등으로 나타났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신분이나 행위에 근거해서 우리의 가치를 결정하며 살아가곤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상태 자체가 바로 우리가 구출되어야 하는 육적 의로움의 ‘늪’입니다.


구출을 위해서는 먼저 그 속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목숨을 걸고 그 늪속에 빠진 사람들을 건져내야 합니다. 그와 같이, 예수님은 스스로 혈통과 율법 아래로 오셨습니다. 그 속으로 오셔서 육의 늪에서 허덕이는 우리를 건져 내셨습니다. 그리고 자신은 우리를 대신하여 죽어 가셨습니다.


그리고 예수님은 성결의 영, 하나님의 능력으로 다시 살아나셨습니다. 인간적인 방법과 능력으로 늪에서 빠져 나오는 것이 아닙니다. 영으로, 하나님의 능력으로 살아나신 것입니다. 부활은 육의 한계를 넘어서는 사건이자, 육의 늪을 정복하는 사건입니다. 부활은 예수님께서 하나님의 아들 되심을 공표하는 사건이었습니다.


결론입니다. 죄의 본질은 사회적으로 나쁜 행동을 하거나 교회를 하루 빠지는 그런 종류의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죄는 “그래 내가 이만큼 바르게 사니깐 괜찮아”라는 생각 깊은 곳에 숨어 있을 수 있습니다. “내가 이렇게 성경말씀을 잘 지키니깐 나는 괜찮아”라는 그리스도인의 마음 속에도 숨어 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정말 버려야 하는 것은 내가 쌓아가는 ‘육적 의로움의 옷’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정말 찾아야 하는 것은 하늘로부터 은혜로 주어지는 ‘영적 의로움의 옷’입니다. 그것이 바로 바울이 로마서를 통해 소개하려는 복음의 핵심입니다.


Who's John

profile

그는 "글쓰는 크리스천 공학자"이다. 지난 십수년간 광학측정 분야에서 공학자의 길을 걷고 있고, 2004년부터 집필활동을 시작했다. "As Mission"이라는 문구를 마음에 품고 선교적 삶을 힘써 왔다. 공학박사와 경영학석사를 공부했고, 인텔에서 디자인 엔지니어로 4년간 근무했다. 현재는 샌디에고 주립대학교에서 조교수로 근무하고 있고, The Center for Business as Mission에서 스탭으로 섬기고 있다.

Atachment
첨부 '1'

  1. 일상

    Work as Worship (예배로 드려지는 엔지니어의 일상)

    Date2019.09.23 Category일상 ByJohn Views318
    Read More
  2.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8] 진노를 부르는 불의

    Date2014.06.19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2994
    Read More
  3.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8] 진노를 부르는 불경건

    Date2014.06.19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584
    Read More
  4.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8] 진리: 보이지 않는 실상 (Invisible Reality)

    Date2014.06.19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2510
    Read More
  5.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8] 죄: 사랑의 그림자 & 진노: 거룩의 그림자

    Date2014.06.19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558
    Read More
  6.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Chapter 2. 자기없음으로의 여행

    Date2014.06.19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600
    Read More
  7.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7] 종교개혁을 일으킨 한 단어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2041
    Read More
  8.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6] 구원이란 무엇인가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2057
    Read More
  9.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1-12] 사람을 견고케 하는 선물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546
    Read More
  10.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7] 은혜와 평강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655
    Read More
  11.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5] 그로 말미암아, 그를 위하여, 그의 것으로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651
    Read More
  12.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3-4] 하나님의 복음: 육이 아니라 영으로

    Date2014.05.27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2083
    Read More
  13.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2] 하나님의 복음: 아들에 관하여

    Date2014.05.26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549
    Read More
  14.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 하나님의 복음: 하나님 나라로 가는 길

    Date2014.05.26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832
    Read More
  15. 공돌이로마서

    [공돌이 로마서 1:1] 하나님의 영광의 복음

    Date2014.05.24 Category공돌이로마서 ByJohn Views169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SITE LOGIN :)